본문 바로가기


 

양주회암사지박물관&회암사지

조선시대 최고의 사찰 회암사지와 회암사지박물관

경기도 북부에 위치한 양주는 600여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유서 깊은 문화고장으로,
유·무형의 중요한 문화재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600여년의 역사를 간직한 회암사지
그리고 문화재 기록을 담은 양주회암사지박물관

양주회암사지유물 이미지
양주에 묻혀있던 고려말·조선초 최대의 왕실사찰

회암사가 언제 창건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원증국사탑비(圓證國師塔碑)나『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등의 기록에 회암사라는 사찰명이 있는 점을 볼 때 12세기에는 창건되었을 것이다. 회암사가 현재의 회암사지와 같은 대규모의 사찰로 중창(重創)된 것은 고려 말에 인도의 고승인 지공이 “회암사의 산수형세가 천축국(天竺國 : 현재의 인도)의 나란타사와 같기 때문에 이곳에서 불법을 펼치면 크게 흥할 것”이라고 하였고, 그 제자인 나옹이 그러한 뜻에 따라 대대적인 불사(佛事)를 이루면서이다. 조선초에는 태조(太祖) 이성계, 효령대군(孝寧大君), 정희왕후(貞熹王后), 문정왕후(文定王后) 등의 왕실인물이 회암사에 대규모의 불사를 단행하여 전국 제일의 수선도량(修禪道場)이 되었다.1964년에 사적 128호로 지정된 회암사지는 1998년부터 2012년까지 10차에 걸쳐 사찰의 중심권역을 발굴, 조사하였다. 발굴조사 결과 회암사는 일반적인 사찰과는 달리 궁궐과 유사한 건축양식을 갖추고 있음이 확인되었고, 왕실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되었던 도자기류와 기와류 등 귀중한 유물이 다량으로 출토되어 고려말, 조선초 최대의 사찰로서의 위상과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사적 제128호 회암사지의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유물들을 수집, 보관, 연구, 전시, 교육하고자 건립된 전문박물관입니다. 고려말 조선초 최대의 왕실사찰로서 그 가치와 중요성이 매우 큰회암사의 역사와 위상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당시 왕실문화와 불교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역사 문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컨텐츠 관련 이미지 슬라이드

  • 양주회암사지 슬라이드 이미지1
  • 양주회암사지 슬라이드 이미지2
  • 양주회암사지 슬라이드 이미지3

회암사지박물관 Hoeamsaji Museum 관련정보

  • 주소

    양주시 회암사길 11(율정동 299-1)

  • 관람문의

    031-8082-4187

  • 휴관안내

    매주 월요일 휴관

  • 기타

    문화관광해설 가능 (문의 : 031-865-4080)

컨텐츠 홈페이지,지도 정보

SNS 퍼가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