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여와 회다지소리

추천수97

상세보기

상여소리는 발인제가 끝나고 상여를 운반하는 행렬이 장지까지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소리이고, 회다지소리는 장지에 도착한 상여행렬이 관을 내리고 봉분을 다지는 과정에서 흙을 덮고 땅을 다지기 위해 달구질을 하며 부르는 소리이다.

상여소리 및 회다지소리는 죽은 자에 대한 애도와 상여를 장지까지 운반하고 무덤을 만들기 위해 땅을 다지는 힘든 노동의 호흡을 고르고 흥을 돋우기 위한 노동요의 성격을 지녔다. 발인제가 끝나면 죽은사람을 슬퍼하여 지은 글인 만장을 앞세우고 상여행렬이 장지로 향합니다. 이때 상여꾼들이 늦타령 장단으로 메기고 받으며 가다가 장지에 가까워지면 자진소리로 넘어가고, 상여가 장지에 도착하면 회다지 소리를 부르며 달구질을 합니다. 상여소리는 발인제가 끝니고 장지까지 상여를 운반하는 행렬이 장기까지 가는 과정에서 부르는 소리이고 회다지소리는 장지에 도착한 상여행렬이 관을 내리고 봉분을 다지는 과정에서 흙을 덮고 땅을 다지기 위해 달구질을 하면 부르는 소리입니다.

상여소리 및 회다지소리는 죽은자에 대한 애도와 상여를 장지까지 운반하고 무덤을 만들기 위해 땅을 다지는 노동의 호흡을 고르고 흥을 돋우기 위한 노동요의 성격을 지녔습니다.

이용안내

입장료: 없음

주차시설: 없음

장애인 시설: 없음

기타 관광정보 및 외국어 안내 서비스: 

블로그 후기

목록으로
SNS 퍼가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